사설

한동훈 ‘김건희 명품백’ 엄호, 국민 뜻과 계속 엇갈 건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에 대해 “그림을 찍기 위한 저열한 몰카 공작”이라며 “그런 점을 국민이 잘 보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김건희 특검법’을 두고는 “총선용이 명백하다”고 했다. 집권여당 대표가 ‘국민 눈높이’에서 문제 해결 방안을 제시하기는커녕 김 여사만 엄호하며 국민 뜻과 엇가고 있다. 대단히 유감스럽다.

한 위원장은 김 여사 명품백 수수에 대해 “국민들이 걱정할 만한 부분이 있었다는 건 분명하다”고 했다. 하지만 그가 짚은 ‘걱정할 만한 부분’은 “경호 문제나 여러 전후 과정”이다. 재미 목사가 허술한 대통령실 경호를 뚫고 김 여사 개인 사무실에서 명품백을 직접 전달한 것은 영상에 찍힌 그대로다. 국민들이 납득하지 못하는 건 대통령 부인이 비공식 자리에서 명품백을 받았고, 돌려주지도 않았다는 사실이다. 공작으로 몰아서 국민적 의혹이 풀린다고 여겼다면 대단한 착각이다. 한 위원장은 자신을 “국민 눈높이에서 정치하는 사람”이라고 했는데 왜 김 여사 얘기만 나오면 잣대가 달라지나. 스스로 부끄럽지 않은가.

김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특검법에 대한 한 위원장 인식도 국민 눈높이에서 한참 떨어져 있다. 한 위원장은 민주당의 특검법 재표결 시도를 비난했지만 다수 국민은 여전히, 압도적으로 특검법을 지지하고 있다. 특검으로 김 여사 의혹을 소상히 밝혀내는 게 국민 뜻에 부합한다. 한 위원장은 경기 김포시의 서울 편입은 지역 주민 중 얼마나 찬성하는지조차 불분명한데도 “동료 시민들이 원하면 저는, 국민의힘은 한다”고 했다. 70%에 이르는 ‘동료 시민들’이 요구하는 김 여사 특검법을 무작정 반대하는 건 이율배반적이다.

한 위원장은 이날 윤 대통령에 대해 “저와 굉장히 오랜 신뢰 관계를 유지할 수 있는 이유는 자기 생각을 강요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했다. 한 위원장이 김 여사 문제에 ‘국민 눈높이’를 거론했다고, “김경율 사천” 문제를 걸어 사퇴를 요구한 건 윤 대통령이다. 이를 직접 밝힌 건 한 위원장 자신이다. 그새 잊었는가. 국민들은 여당 대표가 대통령실과 원활하게 소통하되, 국민 여론을 전하며 당당하기를 기대한다. 그와 반대로, 한 위원장은 ‘21년 지기’ 윤 대통령과 김 여사에 대해 시종 저자세를 보이고 있다.

한 위원장은 “죽을 길인 걸 알면서” 정치에 뛰어들었다고 했다. 그의 정치적 생살여탈권은 제1 야당 대표가 아니라 국민이 쥐고 있다. 국민의 뜻을 받들어야 살 수 있다. 김 여사 문제에 대한 국민의 목소리가 무엇인지 다시 들어보길 바란다.


Today`s HOT
아르메니아 대학살 109주년 중국 선저우 18호 우주비행사 가자지구 억류 인질 석방하라 지진에 기울어진 대만 호텔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개전 200일, 침묵시위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경찰과 충돌하는 볼리비아 교사 시위대
한국에 1-0으로 패한 일본 폭우 내린 중국 광둥성 교내에 시위 텐트 친 컬럼비아대학 학생들 황폐해진 칸 유니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