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떠밀려 사퇴한 황상무, 이종섭은 바로 경질하라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1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서 연단으로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1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서 연단으로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비서관이 20일 사퇴했다. 언론을 향해 ‘회칼 테러’를 언급한 지 엿새 만이다. 해병대 채모 상병 순직 사건 외압 의혹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수사를 받는 이종섭 주호주대사는 방산 협력 대상국 공관장 회의 참석을 이유로 이르면 21일 귀국한다고 한다. 4·10 총선을 앞두고 두 사람에 대한 비판 여론이 확산되자 뒤늦게 수습에 나선 모양새다.

황 수석의 사퇴는 당연할 뿐 아니라 오히려 늦었다. 기자들을 상대로 ‘회칼 테러’ 겁박을 한 것은 권위주의 시대에나 통할 언론관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을 비판하면 시민이건 언론이건 모두 입을 틀어막겠다는 ‘입틀막 정권’의 본질을 극명하게 드러냈다. 황 수석은 네 줄짜리 면피성 사과문을 내고 버텼지만 결국 여론에 등 떠밀려 늑장 사퇴했다. 사퇴 과정도 개운치 않다. 윤 대통령은 황 수석의 사의를 수용하는 형식이 아니라 책임을 물어 진즉에 경질했어야 했다. 이번 사안의 심각성을 대통령은 제대로 모르는 것 같아 안타깝다. 대통령실은 “언론사를 상대로 어떤 강압 내지 압력도 행사해본 적이 없다”지만, 국민들은 대통령실이 MBC 등 언론 장악을 위해 골몰해온 것을 똑똑히 지켜봐왔다.

이 대사는 오는 25일부터 열리는 호주 등 주요 방산 협력 대상 6개국 대사가 참석하는 공관장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귀국한다고 한다. 이 회의는 개최 일정이 이날 확정됐다고 한다. 방산 협력이 시급한 현안이 아닌데도 주재국 대사들을 서울로 불러 별도 회의를 하는 것은 이 대사의 귀국 구실을 만들기 위해 급조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이 대사 문제는 공수처 수사를 받고 있는, 출국금지 상태인 핵심 피의자를 대사로 내보낸 그 자체가 사안의 본질이다. 정부는 공수처 약식 조사를 이유로 출국금지를 해제했고, 이 대사는 신임장 사본을 들고 현지로 갔다. ‘뭐가 그리 급했길래 피의자를 빼돌렸냐’는 국민적 의구심과 공분이 커진 이유다. 그런데 대통령실은 공수처에 대해 “수사권 남용이다” “당장 내일이라도 조사하라”며 압박했다. 이 대사에 대한 수사 절차와 기간은 독립기관인 공수처가 제반 상황을 고려해 결정할 일이지, 대통령실이 다그칠 일이 아니다. 대통령실이 공수처의 직무에 관여하는 것은 공수처법 위반이 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대통령실은 이 대사 귀국으로 민심을 달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대단한 착각이다. 사태를 수습하는 근본 해법은 윤 대통령이 이 대사를 즉각 경질하고, 제대로 수사받도록 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민심에 귀 기울이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이번 사태를 오만·불통·무책임으로 점철된 국정기조를 성찰하고 전환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Today`s HOT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미국 6월의 폭염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