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과 흔쾌히 합의” 만남 자신했지만…‘약식회담’ 직전까지 성사 불투명 ‘혼선’

심진용·박효재 기자

처음부터 끝까지 꼬인 회담

회담 시작 뒤 기자단에 알려
사진사만 입장, 비공개 진행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결국 만났다. 앞서 대통령실은 “흔쾌히 합의가 됐다”며 정상회담을 자신했지만, 실제로는 약식회담 직전까지도 성사 여부가 불투명할 만큼 진통이 컸다. 성사된 회담을 두고 한국은 ‘약식회담’, 일본은 ‘간담’이라고 표현하며 온도차를 보였다.

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인구기금 빌딩에서 기시다 총리를 만났다. 대통령실은 회담 성사 직전까지 동행 기자단에 알리지 않았다. 회담 시작 2분 뒤인 낮 12시23분에야 “한·일 정상회담이 지금 시작한다”고 공지했다.

회담은 풀기자단(공동취재단) 없이 양국 전속 사진사만 들어간 채 약식으로 진행됐다. 회담장은 기시다 총리가 참석한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 관련 행사가 열린 곳이었다. 일본 기자들이 회담장 인근에 대기하고 있었던 것도 CTBT 행사에 참석한 기시다 총리를 취재하기 위해서였다. 회담에 동석한 일본 정부 관계자는 “분위기는 진검승부였다. 윤 대통령 쪽이 말을 더 많이 했다”고 전했다고 일본 민영방송 JNN이 보도했다.

회담 성사 여부가 직전까지 알려지지 않은 점, 철저한 비공개에 약식으로 진행된 점, 같은 회담을 두고 한국은 ‘약식회담’, 일본은 ‘간담’으로 부른 점은 그간의 신경전을 방증한다는 평가가 나온다. 양국 정상이 2년9개월 만에 마주 앉았지만 신경전 탓에 그 의미도 퇴색했다.

일본 측이 자국 내 여론 부담에 밀려 소극적 태도로 일관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일본 외무성은 ‘일·한 수뇌 간의 간담’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회담 결과를 알렸다. 일본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회담 대신 간담이란 표현을 사용한 것은 사전에 의제를 정하고 진행한 정식 회담이 아니라는 인식이 반영된 것이라고 해석했다.

대통령실의 준비 부족과 조급증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높다. 일본이 여론 부담을 안고 있는 데다, 강제동원 등 현안도 해결되지 않은 상태에서 섣불리 회담 성사를 발표하면서 빌미를 내줬다는 설명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지난 15일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흔쾌히 합의가 됐다”고 발표했으나 일본에서는 즉각 부인하는 보도가 이어졌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뉴욕 현지 브리핑에서 한·일 정상회담이 약식으로 진행된 것에 대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일정이 변경되면서 모든 양자 일정들이 다 헝클어졌다”면서 “한·일 회담도 상당히 불투명해진 가운데, 어떻게 보면 급작스럽게 일정이 잡히다 보니 약식회담의 형식을 띠게 되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영국 런던에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에 참석한 후, 국내 정치 일정 등을 이유로 뉴욕이 아닌 워싱턴으로 직행했고, 바이든 대통령의 뉴욕 체류 기간이 줄면서 한·일 회담까지 영향을 받았다는 설명이다.

일본 정부 ‘간담’ 표현 놓고
언론 “사전 의제 못 정해서”

양국이 회담을 두고 각각 ‘약식회담’과 ‘간담’으로 규정한 것에 대해 이 고위 관계자는 “일본의 어떤 조심스러움, 한·일관계 개선이라는 큰 틀에서 일본도 상당한 공감을 하고 있지만, 그것을 다뤄 나가는 과정에서 기대 수준을 낮춰 나가는, 돌다리도 두들겨 가는 일본의 어떤 입장이 투영된 게 아닌가 조심스럽게 추측한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회담 대신 간담이란 표현을 사용한 것은 사전에 의제를 정하고 진행한 정식 회담이 아니라는 일본 정부의 인식이 반영된 것이라고 해석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