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윤 대통령, 남성편중 내각 지적에 “장관 직전 위치까지 여성이 올라오지 못해”

박은경 기자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미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윤중 기자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미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윤중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1일 한·미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내각에서 여성이 배제됐다는 기자의 질문에 “내각의 장관이라면 그 직전 위치까지 여성이 많이 올라가지 못했다”고 답변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이어졌다. 대통령실은 22일 “질문과 답을 그대로 받아드려달라”면서 윤 대통령이 구조적 성차별을 인정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 기자는 전날 한·미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에서 윤 대통령에게 “지금 (한국의) 내각에는 여자보다는 남자만 있다”고 지적하며 “대선 기간 남녀평등을 이루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는데 한국 같은 곳에서 여성 대표성 증진을 위해 어떤 일을 할 수 있고, 남녀평등을 이루기 위해 어떤 일을 하려고 계획하고 있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대해 윤 대통령은 “지금 공직사회에서, 예를 들어서 내각의 장관이라고 하면, 그 직전의 위치까지 여성이 많이 올라오질 못했다”고 답했다. 장관을 발탁할 만한 위치에 자리한 여성의 수가 남성에 비해 부족하다는 설명으로 읽힌다. 윤 대통령은 “아마도 여성에게 공정한 기회가 더 적극적으로 보장되기 시작한 지 오래되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라며 “그래서 (여성들에게) 이런 기회를 더 적극적으로 보장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 초대 내각은 국무총리를 포함해 전체 19명 국무위원 중 여성은 3명이다. 현재까지 발표된 차관 및 차관급 인사 41명 중 여성은 2명뿐이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지난 21일 논평을 내고 “장관에 발탁할 만한 여성이 없었기 때문에 임명하지 못했다는 궁색한 변명은 성평등 인사에 대한 의지 부족을 감추기 위한 비겁한 책임회피”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2일 윤 대통령의 전날 답변이 ‘구조적 성차별을 인정한 것인가’라는 기자들의 물음에 “그렇지 않다고 본다”고 답했다. 그는 “앞으로도 여성들이 공정한 기회를 가지도록 노력하겠다는 생각을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동기자회견 질의응답 방식에 대한 논란도 제기됐다. 대통령실은 기자회견 전 한·미 양측이 합의했다고 설명하며 기자들이 상대국 대통령에게 질문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 한국 기자 2명은 윤 대통령에게만 질문했지만, 워싱턴포스트 기자를 포함해 미국 기자 2명은 양국 대통령 모두에게 질문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워싱턴포스트 기자의 첫 질문에 바이든 대통령이 답을 마치자 회견을 끝내려고 했지만 해당 기자는 윤 대통령에게도 질문했다. 이 기자가 윤 대통령에게도 질문을 이어가자 바이든 대통령은 웃으면서 “질문은 하나만 할 수 있다. 내가 그(윤 대통령)를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셰인바움 후보 유세장에 모인 인파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살인적 더위의 인도
영~차! 울색 레이스 남아공 총선 시작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