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윤·한 갈등, 대통령실 정무적 대처 안타까운 부분 있어”

구교형 기자

“심기불편 이유 대통령실 사람 한동훈 만나 사달”

“이번 사건 계기 당정관계 수평적으로 전환해야”

김성태 전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유튜브 시사 라이브 채널 <경향티비> ‘구교형의 정치 비상구’에 출연해 발언하고 있다.

김성태 전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유튜브 시사 라이브 채널 <경향티비> ‘구교형의 정치 비상구’에 출연해 발언하고 있다.

김성태 전 국민의힘 의원은 김건희 여사 리스크 대처 문제 등으로 불거진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갈등에 대해 “총선을 앞두고 예민한 시기에 대통령실 비서실장, 정무수석 이런 사람들이 아주 노련해야 하는데 정무적인 부분에 안타까움이 있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25일 유튜브 시사 라이브 채널 <경향티비> ‘구교형의 정치 비상구’에 출연해 “한 위원장 (취임) 24일 만에 용산에서 심기가 불편하게 있었다고 해서 대통령실 사람들이 바로 한 위원장을 만나버리면 거기서부터 사달이 나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 위원장이 사퇴에 봉착했었구나 이런 것을 세인들은 모르고 있었는데 알게 되는 것이고 좋지 않은 내용”이라며 “대통령실은 가장 수준 높은 정무적인 감각이나 판단이 있어야 하는데 공교롭게도 지금 대통령실 정무 기능은 그런 정치적 경험이 전무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기존의 수직적 당정관계가 수평적으로 바뀔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그는 “수직적 당정 관계로 비춰지는 부분이 국민들로부터 과연 국민의힘이 집권당의 면모를 갖춘 책임정당이냐 많은 의심을 사고 있다”면서 “비대위원장이 이런 정도는 당정 관계를 가져줘야 국민들이 국민의힘에 쓴소리 할 것은 하고 용기를 불러 응원할 것은 하고 이렇게 된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그런 측면에서 이번 갈등은 조금 아픔은 있지만 용산 입장에서는 그걸 갈등으로 보기보다 우리 당정관계가 정상화되는 과정으로 인식을 해주시면 국민들도 국민의힘과 윤 대통령의 관계를 새롭게 정립하는 계기가 되지 않겠나 이렇게 본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에서 김경율 비대위원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을 두고 “더 이상 밝혀질 것이 없다”고 한 데 대해 “총선이 불과 한 75일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정말 위기가 될 수 있다는 그런 판단을 하고 이제 절제된 용어를 선택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김 전 의원은 김건희 여사 문제를 계기로 사과와 재발방지책 마련을 요구받는 윤 대통령이 대통령실 내부를 단속할 특별감찰관을 임명할 가능성은 작다고 봤다.

그는 “특별감찰관제는 현직 대통령 입장에서 대단히 부담스러운 임명직 자리”라면서 “문재인 전 대통령도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특검은 받을지언정 특별감찰관은 임명을 안 했다”고 말했다.

[구교형의 정치비상구] 여론은 韓의 편? 긍정평가 尹보다 높은데?? 1월 25일 라이브 (김성태, 신인규, 장윤선)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