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1일 유엔총회 연설…한반도 평화 호소할 듯

정대연 기자

19일부터 뉴욕·하와이 방문

BTS, 특별사절로 총회 참석

<b>호주 외교·국방장관 접견</b>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에서 제5차 한·호주 외교·국방(2+2) 장관회의 참석차 방한한 마리스 페인 외교장관, 피터 더튼 국방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튼 장관, 페인 장관.  청와대사진기자단

호주 외교·국방장관 접견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에서 제5차 한·호주 외교·국방(2+2) 장관회의 참석차 방한한 마리스 페인 외교장관, 피터 더튼 국방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튼 장관, 페인 장관.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1일(현지시간)부터 미국 뉴욕에서 개최되는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19일부터 23일까지 3박5일 일정으로 미국 뉴욕 등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뉴욕 방문 기간 중 유엔총회 기조연설 외에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개회 세션 연설과 인터뷰, 유엔 사무총장 면담 등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2017년 5월 취임 후 매년 유엔총회에 참석해왔다. 다만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유엔총회가 전면 비대면으로 개최되면서 화상으로 참석했다.

올해는 1991년 9월17일 남북한이 유엔에 동시 가입한 지 30주년이 되는 해다. 이를 계기로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 기조연설 등을 통해 교착 상태에 빠진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 및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호소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지난 7일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대북 메시지를 내놓을 준비를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올해가 (남북한 동시) 유엔 가입 30주년인 만큼 관련 메시지는 포함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방미 기간 하와이 호놀룰루도 방문해 한국전 참전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 독립유공자에 대한 훈장 추서식 등에 참석한다. 박 대변인은 “굳건한 한·미 동맹을 재확인하고,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에 대한 국가의 무한 책임 의지를 분명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그룹 방탄소년단(BTS)도 대통령 특별사절로 이번 유엔총회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BTS를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했다. 청와대는 “지속 가능한 성장 등 미래세대를 위한 글로벌 의제를 선도하고, 국제사회에서 높아진 우리나라의 위상에 맞는 외교력 확대를 위해” BTS를 특사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