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협의 앞두고…북,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

박은경 기자

“7580초 비행, 1500㎞ 표적 명중”

바이든 취임 후 네 번째 무력 시위

핵무기 소형경량화 과정 속 단행

안보리 결의 위반 피해 수위 조절

북한이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발사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후 네 번째 무력시위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결의를 위반하지 않는 순항미사일을 선택해 추가 제재를 피하면서 한·미·일 협상을 겨냥해 대미 메시지를 내놓은 것으로 분석된다.

조선중앙통신은 13일 “국방과학원은 9월11일과 12일 새로 개발한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며 “장거리 순항미사일들은 우리 국가의 영토와 영해 상공에 설정된 타원 및 8자형 비행궤도를 따라 7580초를 비행하여 1500㎞ 계선의 표적을 명중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총평 무기체계 운영의 효과성과 실용성이 우수하게 확증됐다”면서 “적대적인 세력들의 반공화국 군사적 준동을 강력하게 제압하는 또 하나의 효과적인 억제 수단을 보유한다는 전략적 의의를 가진다”고 밝혔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발사 현장을 참관하지 않았다.

통신은 이번 시험발사에 대해 “당 제8차 대회가 제시한 국방과학 발전 및 무기체계 개발 5개년 계획 중점목표 달성에 커다란 의의를 가진다”고 밝혔다. 북한이 ‘국방과학 발전 및 무기체계 개발 5개년 계획’의 존재를 공개한 것은 처음이다. 이번 장거리 순항미사일 발사는 김 위원장이 당시 “핵기술을 더욱 고도화하는 한편 핵무기의 소형경량화, 전술무기화를 보다 발전시켜야 한다”고 밝힌 것의 일환으로 해석된다. 핵무력 완성 단계인 북한은 단거리 미사일의 정밀도를 향상시켜 한·미 방어망을 무력화시킬 수 있는 무기체계 개발에 집중해왔다.

이번 시험발사가 일본에서 열리는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연쇄 회동(13~14일),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방한(14~15일)을 앞두고 진행됐다는 점도 주목된다. 순항미사일은 탄도미사일과 달리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배되지 않기 때문에 안보리 차원의 대응이 어렵다. 그러나 주한 및 주일 미군기지, 도쿄 등 일본 주요 도시가 장거리 순항미사일 사거리 1500㎞ 안에 있다는 점에서 미국도 무시할 수만은 없다. 북한이 안보리 결의를 피하면서 미국을 압박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미국의 대응이 주목된다. 미국은 지난 3월 북한의 단거리 순항미사일 두 발 발사 당시에는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그러나 북한이 대화에 호응하지 않고 무력시위를 이어갈 경우 미국의 고민이 깊어질 수 있다.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는 이날 성명에서 “이 행위는 주변국 및 국제사회에 위협”이라며 “상황을 계속 감시하고 있고 동맹,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