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하루 두 차례 브리핑룸 찾은 윤 대통령…언론 소통 변화 모색하나

유정인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홍철호 신임 정무수석을 직접 소개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홍철호 신임 정무수석을 직접 소개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22일 비서실장과 정무수석 인선은 이례적인 발표 형식으로도 주목받았다. 윤 대통령이 직접 두 차례에 걸쳐 브리핑룸을 찾아 후임 참모를 소개하고 1년5개월간 끊어진 현안 질문을 받았다. 총선 참패를 계기로 그간의 제한적·선택적 언론 소통 방식을 바꾸는 변화를 모색하는 모습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정진석 신임 대통령비서실장 인선을, 오후3시35분 같은 장소를 찾아 홍철호 신임 대통령실 정무수석 인선을 발표했다. 발표는 방송을 통해 생중계됐다.

윤 대통령 취임 이후 대통령실 인사 발표가 대통령의 공개 브리핑 형식으로 진행된 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이 ‘직접 국민들께 설명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이 같은 형식의 브리핑이 이뤄지게 됐다고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했다.

윤 대통령은 두 차례의 브리핑에서 각각 2개씩 4개의 현안 질문을 받았다. ‘바이든-날리면’ 사태가 진행 중이던 지난 2022년 11월18일 출근길문답(도어스테핑)이 중단된 이후 공개 석상에서 현안 질문을 받은 것 역시 처음이었다. 약 17개월 만이다. 윤 대통령은 신임 참모진 소개를 마친 뒤 “질문 있으세요” “궁금한 것 없으시죠”라고 질문을 유도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출근길문답 중단 이후 극히 제한적인 방식으로 언론 소통에 나서면서 불통 비판을 받아왔다. 취임 후 공식 기자회견은 2022년 8월 취임 100일 회견 1차례에 그쳤다. 순방 귀국길의 기내 간담회도 첫 순방 이후 이뤄지지 않았다. 2023년 신년 기자회견은 조선일보 인터뷰, 2024년 신년 기자회견은 KBS와의 대담으로 대체하면서 선택적 소통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총선 참패의 주요 원인을 대국민·대국회 소통 부족에서 찾고 언론을 통한 소통 확대를 모색하는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브리핑에서 “지금부터는 국민들께 좀 더 다가가서 우리가 나가는 방향에 대해 더 설득하고 이런 정책 추진을 위해 여당과의 관계뿐 아니라 야당과의 관계도 좀 더 설득하고 소통하는데 주력하겠다”면서 수차례 소통 강화를 강조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통화에서 “소통 강화 측면에서 직접 발표가 이뤄졌고 앞으로도 국민들에 더 친근하게, 기자들과도 격식에 구애받지 않고 필요한 때는 직접 말씀하는 기회가 늘어날 것 같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다음달 10일 윤 대통령 취임 2주년을 앞두고 언론사 간부단 간담회와 출입기자 대상 기자회견 등도 내부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Today`s HOT
이스라엘 공습으로 파괴된 라파 난민촌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피크닉 짜릿한 질주~ 실내 스노우파크 아르메니아 총리 사임 요구 시위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한국 유도 김민종·허미미 금의환향!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