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메시, 개인통산 7번째 발롱도르 수상

윤은용 기자
리오넬 메시가 28일 프랑스 파리의 떼아뜨르 뒤 샤틀레에서 열린 2021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개인 통산 7번째 발롱도르를 수상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파리 | 로이터연합뉴스

리오넬 메시가 28일 프랑스 파리의 떼아뜨르 뒤 샤틀레에서 열린 2021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개인 통산 7번째 발롱도르를 수상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파리 | 로이터연합뉴스

역시 예상대로였다. 2021 발롱도르는 리오넬 메시(PSG)에 품으로 돌아갔다. 개인 통산 7번째 수상으로 또 한 번 기록을 갈아치웠다.

프랑스 축구잡지 ‘프랑스풋볼’은 28일 프랑스 파리의 떼아뜨르 뒤 샤틀레에서 열린 2021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2021년 발롱도르 수상자로 메시를 발표했다.

메시는 2020~2021시즌 바르셀로나(스페인)에서 컵대회 포함 47경기에 나서 38골·14도움이라는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비록 리그와 챔피언스리그에서 떨어지고 코파델레이 우승만 가져갔으나, 아르헨티나 대표팀으로 나서 2021 코파아메리카 우승을 거머쥐며 자신의 A대표팀 첫 우승을 거머쥐었다.

올해 여름 이적시장에서 PSG로 이적한 메시는 시즌 초반 경기력은 썩 좋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들어 경기력이 올라오면서 예전의 기량을 보이기 시작했고, PSG도 다시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미 6회 수상으로 역대 최다 수상자에 이름을 올리고 있었던 메시는 이번 수상으로 스스로의 벽을 또 한 번 넘었다. 메시와 발롱도르 경쟁을 했던 ‘라이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5회·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이번에는 6위에 그쳤다. 호날두는 올해 발롱도르 시상식에 불참했다.


Today`s HOT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나치 학살 현장 방문한 프랑스·독일 정상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가자지구 국경 근처 이스라엘 군인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