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교통사고는 연휴 전날 저녁 6시, 화재는 설 전날 식사 시간에 가장 많아

박용필 기자
행정안전부 제공

행정안전부 제공

설날 교통사고는 연휴 전날 저녁 6시쯤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화재는 설 전날 식사시간대에 많이 일어났다.

행정안전부가 17일 공개한 도로교통공단의 빅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설 명절을 전후해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기는 연휴 시작 전날이었다. 최근 5년 간 설 연휴 시작 전날 발생한 교통사고는 평균 748건에 달했다. 이는 최근 5년간의 교통사고 일일 평균 발생 건수인 589건의 1.3배에 해당하는 수치다. 특히 저녁 6시쯤 사고가 가장 많이 났다. 748건 중 583건이 이 시간대에 발생했다.

설 연휴 발생하는 교통사고 원인은 안전운전의무 불이행이 전체의 55.3%로 가장 많았고, 신호위반 13.1%, 안전거리 미확보 9.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음주운전 사고의 비율이 평소보다 높았다. 설 연휴 기간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고는 전제 사고의 11.8%로, 최근 5년 평균치인 8.1%에 비해 1.45배 가량 높았다. 음주운전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 비율도 13.0%로, 평소(최근 5년 평균 9.1%)보다 높았다.

또 설 연휴가 있는 1월은 추운 날씨로 인해 1년 중 도로결빙으로 인한 사고와 인명피해가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설 연휴 기간 주택 화재는 설 전날 식사시간대에 집중됐다. 최근 5년 간 설 연휴기간 발생한 주택 화재 575건 중 절반 가까이인 205건이 설 전날에 발생했다. 식사시간인 오후 1시와 마무리 시간인 저녁 8시 무렵 주로 불이 났다.

화재 원인은 명절 음식 준비 등과 관련이 많았다. 불꽃이나 불씨를 제대로 끄지 못한 경우가 25.5%로 가장 많았다. 음식 조리 중에 불이 난 경우는 24.2%, 그 다음이 담배꽁초(18.6%)로 인한 화재였다.


Today`s HOT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범람한 카우카강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꼬까옷 입고 패션쇼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