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네컷 못 찍는 MZ세대?

양다영 PD    윤기은 기자

“네 컷 사진은 필수 코스인데, 저는 못 간 지 3년째예요”

최근 MZ 세대에게 ‘마라탕후루’만큼 유행하는 ‘네 컷 사진’은 친구들과 놀 때 필수 코스입니다. 하지만 휠체어를 탄 장애인에게 대부분의 포토 부스는 접근조차 어렵습니다.

지난 10월 경향신문은 전동휠체어로 이동하는 지체장애인 A씨와 함께 서울 종로구 혜화역 근방 네 컷 사진 점포 9곳을 찾았습니다.

처음 도착한 점포에서는 입구 계단에 가로막혀 들어갈 수 없었습니다. 동행한 사람이 휠체어를 밀어 가까스로 들어갈 수 있는 곳도 있었지만, 턱이 2개 이상인 곳은 불가능했습니다. 이날 찾아간 9개 점포 중 3개 점포에만 휠체어가 오를 수 있는 경사로가 있었습니다. 출입문이 미닫이가 아닌 여닫이인 경우에도 주변사람의 도움이 필요했습니다.

휠체어가 점포 안에 들어갈 수 있다 해도 바로 ‘네 컷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게 아닙니다. 부스가 휠체어 포함 사람들 여럿이 들어가기에 너무 좁았고, 발판이 휠체어를 가로막고 있는 경우도 많았습니다.

간신히 넓은 부스를 찾았더라도 끝이 아닙니다. 추가 요금을 내야 하는 일도 있습니다. 몇몇 점포에서는 카메라가 휠체어 탄 사람의 윗부분만 찍을 수 있게 설정돼 있습니다. 기본인 ‘가로’ 버전보다 1000원을 더 주고 ‘세로로 찍기’를 선택해야 겨우 얼굴이 나왔습니다.

휠체어 접근이 어려운 가게는 장애인의 ‘놀 권리’를 빼앗는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불법이라는 해석도 있습니다. 장애인차별금지법에는 장애인이 시설을 이용할 때 장애인을 못 들어가게 해선 안 된다는 규정이 존재합니다.

잔소리 대신 식탁에서 하면 좋을 ‘1분 식톡’ 시리즈 일흔두 번째 이야기.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인생네컷 못 찍는 MZ세대? [암호명3701]

암호명3701의 또 다른 이야기 보러 가기(https://www.tiktok.com/@codename3701)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