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단톡’ 들어갔다 정학당한 대학생?

양다영 PD    윤기은 기자

총신대는 지난달 13일 A씨에 대해 징계심의위원회를 열었습니다. 인권 모임 카카오톡 단체 메신저 대화방에 들어갔다는 게 이유입니다. A씨가 참여한 모임이 ‘동성애 지지’에 해당해 징계 사유라는 주장이었습니다. 학부 졸업예정자였던 A씨는 징계위 결과 무기정학 처분을 받았습니다.

A씨가 들어간 단체 메신저 대화방은 총신대 대학생들이 꾸린 성소수자 인권모임이었습니다. A씨는 지난달 22일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성소수자 이슈에 관심 있는 학생들이 모인 방”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A씨는 징계심의위에서 “성적 지향과 성 정체성은 한 개인을 형성하는 정체성이며, 찬반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김영숙 총신대 학생지도위원장은 “징계는 기독교 정체성과 건학 이념 및 규정에 따른 조치”였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총신대는 ‘기독교 신앙인의 미덕에 반하는 행위(음주, 흡연, 동성애 지지 또는 동성애 행위 등)를 한 학생’을 특별지도 또는 징계할 수 있다는 규정을 2016년 만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는 “학교가 학생들의 사상과 학문의 자유를 보장하지 않고 있다”라며 “보수적인 교황청도 가톨릭 사제의 동성커플 축복을 허용한 와중에 성소수자에 대해 시대착오적인 시선으로 일관하는 학교가 안타깝다”라고 말했습니다.

잔소리 대신 식탁에서 하면 좋을 ‘1분 식톡’ 시리즈 일흔세 번째 이야기.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이 단톡’ 들어갔다 정학당한 대학생?[암호명3701]

암호명3701의 또 다른 이야기 보러 가기(https://www.tiktok.com/@codename3701)

▶더 자세히 읽으려면

총신대 “너, 동성애 지지했지?”···졸업 예정자 ‘무기정학’ 처분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