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토 기요마사와 토란

이선 한국전통문화대 교수

임진왜란과 이순신을 그린 3부작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가 4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명량>에서부터 <한산>을 거쳐 <노량>까지, 이순신의 노정과 충정의 완결편이다. 조선 역사에서 가장 중대한 전란인 임진왜란을 생각하면, 마치 한 사람(이순신)이 한 나라(일본)를 대적해 싸운 전쟁처럼 기억된다. 전쟁 내내 주요 전투를 지휘했던 이순신의 존재와 업적이 그만큼 위대했기 때문일 것이다.

일본군 중에는 가토 기요마사를 빼놓을 수 없다. 가토는 임진왜란을 일으킨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가신으로 전쟁이 발발하자 선봉에 섰던 대표적 인물이다. 그는 대마도와 부산을 거쳐 보름 만에 한양에 도달했다. 그 후 북진을 거듭해 함경도와 두만강을 넘어 여진족 구역까지 진격하였다. 함경도와 남해 등 중첩되는 지역이 일부 있었지만, 이순신과 가토가 직접 부딪치진 않았다.

도요토미의 명령을 받아 귀환했던 가토는 1597년 정유재란 때 재차 조선을 침략하여 전라도와 경상도에 주둔했다. 창녕의 화왕산성에서 곽재우에게 패한 그는 울산에서 성을 쌓고 버텼다. 울산성에서 조·명연합군에게 포위되었던 그는 식량과 식수 부족으로 갖은 고초를 겪다 가까스로 탈출했다.

전란 후 일본으로 돌아간 가토는 구마모토 초대 번주가 되었다. 그는 울산성에서 겪었던 처절한 경험을 살려, 일본 3대 명성(名城) 중 하나인 구마모토성을 축조했다. 성을 지을 때, 그는 장기전에 대비해 기묘하고 독특한 방법을 총동원했다. 성내 여러 곳에 우물을 팠으며, 바닥에 깐 다다미의 심은 짚 대신 토란 줄기를 사용했다. 비상시 말린 토란 줄기가 병사의 식량이 되었다. 어디 그뿐인가. 벽에는 말린 박고지까지 집어넣었다. 울산성에서의 벼랑 끝 위기가 깊이 각인되었던 모양이다. 해자에 심었던 연도 연근을 먹기 위해서였다. 또한 구마모토성을 ‘긴난성(銀杏城: 은행성)’이라고도 부르는데, 성 주변에 식용할 수 있는 은행나무를 심었기 때문이다. 이쯤 되면 일종의 ‘비상식량’으로 만든 성이라고 할 수 있다.

가토의 구마모토 축성 기술을 보며, 이어령 선생이 <축소지향의 일본인>에서 언급한 도시락 문화가 떠오른다. 밥상의 여러 음식을 작은 상자에 줄여 넣는 ‘벤또’ 문화. 일본 특유의 채워넣기(つめる, 쓰메루) 문화의 기능적 구조 원류를 구마모토성에서도 찾을 수 있을 듯하다.

오늘 아침, 아내가 끓여준 육개장 속의 토란 줄기를 보며 400여년 전의 전란을 곱씹어 본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