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2’의 디올백, 용산은 오늘도 잠 못 든다

이기수 편집인·논설주간
갈등설이 불거진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후 충남 서천특화시장 화재 현장에서 만나 함께 현장을 둘러보는 모습(왼쪽 사진)과 유튜브채널 서울의소리가 공개한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영상. / 연합뉴스·서울의소리

갈등설이 불거진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후 충남 서천특화시장 화재 현장에서 만나 함께 현장을 둘러보는 모습(왼쪽 사진)과 유튜브채널 서울의소리가 공개한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영상. / 연합뉴스·서울의소리

엿새 전 새벽 2시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신평 변호사의 페이스북 자작시에 ‘좋아요’를 눌렀다. 제목은 ‘슬픔의 의미’. “이제는 나의 때가 지나갔다고/ 헛헛한 발걸음 돌리니…”로 시작하는 시다. 대선 때 일찌감치 공개 지지해 ‘윤석열 멘토’로 불린 그는 얼마 전 “임금님놀이” “수직적 당정관계” “검찰정권”이라며 대통령을 직격했다. 왜 좋아요를 눌렀지? 시가 좋다는 건가? 세상을 멀리하겠단 말이 좋았나? 그러다 사람들의 눈이 다시 꽂힌 건 새벽 2시다. 대통령은 왜 깨어 있었지?

밤에 대통령이 뭐 하고, 누구를 만나는가. 정가의 영원한 관심사다. 보고서(DJ)와 책(문재인)을 보고, 인터넷(노무현)과 드라마(박근혜)를 즐긴다고 회자됐다. 꼭두새벽에 기동한 MB는 유달리 밤 얘기는 적다. 관저에서 만난 박철언(노태우)·김현철(YS)·박지원(DJ)·유시민(노무현)·이재오(MB)·최순실(박근혜)·김경수(문재인)는 ‘당대의 복심’이다. 대통령과의 거리가 권력이었다.

윤 대통령은 야화(夜話)가 많은 쪽이다. 십중팔구 술이 얹어진다. 새벽까지 대통령과 마셨다고 자랑하는 ‘찐윤’이 있고, 유럽행 전용기에서 대통령이 어느 ‘단명 장관’의 총선 출마를 권할 때도 술이 있었다. 옷 벗은 후배 검사에겐 “○○야”, 정치 원로에겐 “석열이에요”. 서초동과 여의도엔 한밤중 술 마시다 불쑥 걸려온 대통령 전화 얘기가 한둘이 아니다. 국무회의 전날 용산의 ‘저녁보고’ 회의는 곧잘 자정 무렵까지 폭탄주로 이어진다 한다. 대통령이 술을 좋아할 수 있다. 하나, ‘예스맨’ 만나면 민심과 멀어지고 직접 거는 전화가 여기저기 ‘비선·실세’ 입방아를 낳는 게 대통령의 술자리다.

잠이 안 올 것이다. 김건희 여사가 받은 ‘명품 디올백’이 일파만파다. “함정 몰카”라 해도 “왜 받았냐”, 세상은 사과하란다. 돌이켜보면, 디올백 앞에 ‘도이치모터스 특검법’, 그 앞에 ‘양평고속도로 의혹’, 대선 때 ‘경력 조작과 내조 약속’까지 3년째 쌓인 업보다. 한동훈(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그 여론을 ‘국민 눈높이’라 했다. 김경율은 사치스러운 프랑스 왕비 앙투아네트에 견줬고, 그의 마포을 출마에 한동훈이 힘 실었다. 역린을 건드렸을까. 대통령은 “한동훈 사퇴”로 받아쳤다. 실권자는 나, 지금 홀로 설 자는 없다는 경고였다. 한동훈은 “총선까지 임기”라며 버텼다. 두 권력은 금이 갔다. 그러곤 23일 불난 서천시장에서 한동훈이 대통령에게 90도 인사했다. 이 냉온탕은 미봉일까. 한동훈이 명품백에 입 닫는 건 그가 말한 ‘선민후사’와 배치된다. 수도권 여당 출마자들의 한숨은 또 다른 불씨다. 디올백 사태는 ‘정치인 한동훈’의 이미지, 내상, 잠재성장률을 가를 정치적 사건이 됐다.

누구 탓할 것도 없다. 이 많은 혼돈의 발단은 대통령이다. ‘체리따봉’으로 이준석 쳐내고, 김기현도 뒤로 물린 당무개입은 목도한 대로다. 보수 내전의 속살도 대통령은 ‘한동훈 사천’이라 썼고, 저잣거리에선 ‘윤석열의 순애보’ ‘권력 사유화’로 읽는다. 이 검찰국가도 누가 만들었는가. 힘센 부처는 검찰 네트워크가 쥐락펴락하고, 2년 새 옷 벗은 검사 69명이 기업으로 갔다. 검찰 고위직은 오늘도 윤석열 사단으로 채웠다. 가던 길 가란 뜻이다. 출사표 던진 검사들이 총선에서 생환하면, “법조인이 폭넓게 정·관계에 진출하는 게 법치국가”라던 대통령 말이 완성된다. 그 속에서 ‘V2’로 불린 김건희 리스크가 움트고 커온 것이다. 검사가 제일 못하는 게 사과·경청이다. 칼잡이는 그 칼의 무서움을 안다. 하나, 시민 눈높이에서 사과·특검 없는 김건희 출구는 없어졌다. 나라꼴이 바로 되려면 대통령이 결자해지해야 한다.

그 탁견에, 지금도 무릎 치는 그림이 있다. 김건희 여사와 칼 든 검사들만 태워 고교생이 그린 카툰 ‘윤석열차’다. 그 열차는 질주할까 멈춰 설까. 총선이 갈림길이다. 야권도 제 코가 석 자다. 제1야당 대표는 대선 때 ‘이재명의 민주당’을 앞세웠다. 지금은 ‘민주당의 이재명’이 맞다. 팬덤 ‘재명이네 마을’도 이장은 놓으라고 싶다. 정권 심판과 통합을 이끌 야권 리더에겐 솔선·연대와 호시우행이 먼저다.

2022년 3·9 대선이 6·1 지방선거를 덮쳤다면, 이 총선 밑엔 다시 대선이 흐른다. ‘정치인 한동훈’이 ‘검사 한동훈’을 지우고, 이재명은 이재명을 넘어야 산다. 이준석·이낙연이 이끄는 3지대도 꿈틀거린다. 승자는 발광체로 빛 발하고, 패자는 반사체로 빠질 게다. 누가 웃을까. 낮추고 비우고 고쳐서 감동 주는 쪽이, 왜 표 달라는지 절박한 정치가 이긴다. 여의도는 길싸움하고 용산은 불면의 밤을 보낼 총선이 77일 앞에 다가섰다.

이기수 편집인·논설주간

이기수 편집인·논설주간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