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산의 조각

김상민 기자
종이에 아크릴(53×78㎝)

종이에 아크릴(53×78㎝)

따뜻한 겨울이 지나고 짧은 봄이 찾아오자마자, 여름이 된 듯합니다. 노랑, 빨강, 분홍색 꽃들은 더운 바람에 휘날려 떨어져버리고, 그 자리에는 다양한 초록색 나뭇잎이 자라났습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의 시간은 사라져버리고, 꼬여버린 지구의 시간은 여름과 겨울만 남아버렸습니다. 남극의 빙산은 녹아내리고, 사막에는 장대비가 내립니다. 거대한 빙산은 뜨거워진 바닷물 속에서 조각나 사라지고, 작은 섬나라는 뜨거운 물속으로 가라앉고 있습니다. 지금이라도 지구를 위해, 나를 위해, 내 아이를 위해 행동해야 합니다.


Today`s HOT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이라크 밀 수확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