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거세진 이재명의 ‘입’

김상범 기자

“좀비 만드는 집단학살범죄”

대장동 ‘특혜’ 의혹 제기한

야권·보수언론 강경 비난

민주당 호남 경선 앞두고

정면 돌파로 주도권 확보

다시 거세진 이재명의 ‘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말이 거칠어지고 있다. 그에게 쏟아지고 있는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서다. 최근 이 지사는 해당 의혹을 제기하는 야권 및 보수언론을 상대로 원색적인 표현을 동원해 강경한 비난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오는 25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민주당 호남 지역 경선을 앞두고 터진 대형 악재에 정면돌파로 대응하면서 지지층 결속을 유도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이 지사는 2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성남시장 재임 시절 시행했던 대장동 도시개발사업 공모지침서 원본을 게시하며 “특정 후보를 불리하게 하려는 가짜뉴스는 허위사실 공표, 후보자 비방, 선거방해, 명예훼손은 물론 헌정질서 파괴행위”라고 썼다. 이날 해당 의혹을 대대적으로 보도한 언론을 비판한 것으로, 이 지사는 “악의적 언론은 가짜뉴스로 선량한 국민들을 속여 집단학살을 비호하는 정신적 좀비로 만들었다. 그 죄는 집단학살범죄 그 이상”이라며 수위 높은 표현까지 사용했다.

이 지사는 대장동 의혹에 한껏 날을 세운 모양새다. 추석연휴가 시작된 지난 주말부터 이날까지 그는 SNS에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해명·입장을 담은 글을 총 7건 게시했다. 다른 사람의 글을 링크한 것까지 더하면 총 10건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 과정에서 이 지사는 지난 21일 “공영개발 포기하라고 넌지시 압력 가하던 우리 안의 수박 기득권자들”이라는 표현도 썼다. 이낙연 전 대표 측과 국민의힘에서는 이를 “‘일베’에서 쓰는 혐오표현”이라고 비판하면서 ‘수박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 지사 특유의 독설 화법이 되살아났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지사는 지난 7월 이른바 ‘바지 발언’으로 홍역을 치른 이후 네거티브 공세에는 정면대응을 자제해 왔다. 캠프 차원에서의 대응 외에 이 지사가 직접 나서는 경우는 많지 않았다. 대장동 의혹만큼은 후보 본인이 전면에서 모든 포화를 맞받아치고 있는 모습이다. 의혹 뒤에 숨지 않고 오히려 본인이 주도권을 확보해 나가면서 돌파하겠다는 의도로 읽힌다.

의혹으로 인한 악재가 민주당 최대 승부처인 호남 경선까지 번지는 것을 사전 차단하려는 계산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원로인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이거(대장동 의혹) 터지기 전까지만 해도 이 지사가 광주·전북에서 과반 가까이 (득표할) 정도로 괜찮았는데 지금은 (이 전 대표가) 광주까지도 상당히 해볼 만한 분위기”라고 말했다. 이 지사 캠프 관계자는 “이낙연 후보 측의 ‘불안한 후보’라는 네거티브 프레임을 깨고 내부 지지층 결속을 다지려는 의도”라고 말했다. 다만 여권 유력 주자인 이 지사의 거친 대응이 가져올 부정적인 효과를 우려하는 시각도 있다.


Today`s HOT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화려한 의상 입고 자전거 타는 마닐라 주민들 5연승한 넬리 코르다, 연못에 풍덩!
인도네시아 루앙 화산 폭발 페트로 아웃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불법 집회 아름다운 불도그 선발대회
뼈대만 남은 덴마크 옛 증권거래소 주유엔 대사와 회담하는 기시다 총리 인도 44일 총선 시작 러시아 미사일 공격에 연기 내뿜는 우크라 아파트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