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거티브전 식상”…여 호남 경선 ‘흥행 비상’

윤승민 기자

“민주당답지 않은 선거전”

전북 온라인 투표율 35%

추석연휴·코로나도 원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의 최대 승부처인 호남지역 권리당원 투표율이 경선을 마친 다른 지역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네거티브전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3일 민주당 홈페이지를 보면, 전날부터 이날까지 진행된 전북 권리당원 온라인 투표율은 35.69%였다. 대전·충남, 세종·충북, 대구·경북, 강원, 광주·전남 등 앞서 진행한 4개 지역의 권리당원 온라인 투표율과 비교하면 가장 낮다. 전날 끝난 광주·전남 권리당원 온라인 투표율도 40.29%에 그쳐 하위권이었다. 대전·충남은 37.25%, 세종·충북은 41.92%, 대구·경북 63.08%, 강원 44.13%를 각각 기록했다.

광주·전남 권리당원들은 23~25일, 전북은 24~26일 자동응답방식(ARS) 투표를 추가로 진행한다. ARS보다 앞서 진행된 온라인 투표율은 각 지역 투표 추세를 거의 그대로 반영해왔다.

권리당원 온라인 투표율이 가장 낮았던 대전·충남의 경우, 대의원 투표를 모두 포함한 전체 투표율도 48.40%로 순회경선을 마친 4개 지역 중 가장 낮았다. 전체 투표율이 가장 높았던 대구·경북(72.57%)은 권리당원 온라인 투표율도 63.08%로 가장 높았다.

지역 순회경선 전체 투표율은 권리당원 온라인 투표율보다 9~12%포인트 정도 높았다. 이런 추세라면 광주·전남 및 전북 지역 전체 투표율도 50% 안팎에 머물 가능성이 있다. 호남 당원들은 민주당에 관심이 크고 전략적 선택을 하는 정치 고관여층으로 알려져 있다. 이를 감안하면 호남대전으로 불린 호남지역 순회경선에서 정작 지역 지지자들의 관심도가 떨어진 것으로 평가된다.

해당 지역 투표가 추석연휴 기간 시작된 데다 코로나19로 인해 선거운동이 제한된 점이 투표율을 낮춘 요인으로 꼽힌다. 이에 더해 후보들 간 네거티브전도 경선에 대한 관심을 떨어뜨린 요소로 보인다. 이재명 경기지사 캠프 정진욱 대변인은 이날 “지역정가에서는 낮은 투표율의 큰 원인으로 유권자들이 네거티브에 대해 식상해하고 있다는 점을 꼽는다”고 밝혔다.

네거티브전과 낮은 투표율이 어떤 결과를 낳을지는 미지수이다. 이 지사 캠프 소속 한 의원은 “이 전 대표 측의 네거티브가 ‘민주당답지 않다’고 보는 사람들이 투표에 나서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 캠프 소속 한 의원은 “성남 대장동 의혹이 호남 당원들이 이 지사 지지를 망설이게 하는 요인이고, 경선 흥행을 위해 지역 출신 이 전 대표가 득표해야 한다는 여론도 있다”고 말했다.


Today`s HOT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