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억 퇴직금’ 알고도 감춘 국민의힘, 공세 날 세워도 ‘역풍’

박순봉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운데)가 27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대장동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 수용을 촉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운데)가 27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대장동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 수용을 촉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지도부, 추석 이전 사실 확인
숨긴 사실 드러나 전세 역전
내부서도 “X맨” 대응 비판
초선들 “곽상도 사퇴” 촉구

윤상현 “위례신도시도 문제”
이재명 겨냥해 ‘판 키우기’

국민의힘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맹공하다 스스로 쏜 화살에 맞은 형국에 몰렸다. 대장동 의혹을 ‘조국 사태’에 비유하며 총공세를 폈지만, 정작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50억원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면서 역으로 ‘아빠 찬스’ 비판을 받게 됐다. 지도부가 곽 의원 아들의 50억원 수령을 추석 전에 알고도 선제 조치를 하지 않은 사실이 확인되면서 대응 방식도 도마에 올랐다. 국민의힘은 성남 위례신도시 개발까지 문제 삼으며 돌파구를 찾으려 하고 있지만, 야권 내에서도 비판이 나오며 수세에 몰렸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이준석 대표는 “젊은 세대들의 분노가 클 거라 생각한다”며 “곽 의원이 (거취를) 결단하셔야 한다”고 사퇴 촉구에 무게를 실었다.

국민의힘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에서 대장동 의혹으로 국면을 전환하려 했지만 위기를 맞고 있다. 지도부가 곽 의원 아들의 50억원 퇴직금 수령을 사전에 알고도 감춘 것이 27일 확인됐기 때문이다. 곽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을 받았다는 보도는 전날 나왔다. 하지만 지도부는 추석 전에 인지했고, 김기현 원내대표는 곽 의원에게 확인 절차도 밟았다. 그는 ‘추석 전에 곽 의원 아들이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은 사실을 인지했느냐’는 질문에 “제보가 있던 것도 사실”이라며 “본인에게 경위를 물어보니 언론 보도와 같은 형태의 답변이었다”고 답했다.

이날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이준석 대표는 인천국제공항에서 “저희가 인지했다는 것은 맞을 것”이라면서도 “원내 지도부가 제게 전달한 건 딱히 없었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24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특검과 국정조사를 촉구하며 “이재명 후보가 숨기고 버티면 제2의 조국 사태를 겪게 될 것”이라고 했다. 정작 곽 의원 아들의 50억원 수령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다는 것이 드러나면서 역공을 당하게 됐다.

곽 의원 탈탕 후에도 더 강경한 조치를 요구하는 목소리는 이어지고 있다. 강민국·박대수·박성민·백종헌·엄태영·정동만·최승재 의원 등 7명의 초선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곽 의원은 의원직을 내려놓고 수사받기를 바란다”면서 “의원직 연연은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판 키우기로 공세를 이어가려고 한다. 이 지사의 성남시장 시절 개발사업 전체로 의혹 제기를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2013년 성남 위례신도시 개발사업이 대장동 개발사업의 축소판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가장 큰 공통분모는 두 사업 모두 당시 성남시장이 이재명 후보라는 사실”이라고 했다.

대선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최근 10여년간 진행된 경기도의 부동산 개발사건들, 나아가 이 정권과 연결됐을 수 있는 개발 특혜 비리들을 전부 파헤쳐야 한다”고 말했다. 당내 ‘이재명 경기지사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는 이날 성남시청을 항의 방문해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손대는 것마다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야권 내에서도 곽 의원 연루와 국민의힘 대응을 두고 비판이 쏟아졌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야당 스스로 철저하게 조사해서 고발 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통화에서 “지도부가 어이없는 대응으로 상황을 악화시켰다”고 지적했다. 다른 관계자는 곽 의원과 지도부를 겨냥해 “이런 X맨이 어딨느냐”고 말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