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금태섭 ‘새로운선택’ 창당대회에 이준석·양향자·이낙연 축사, 제3지대 빅텐트 기대감↑

1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로운선택 창당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류호정 정의당 의원, 양향자 한국의희망 대표, 조성주, 금태섭 새로운선택 공동대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준석 전 대표. 연합뉴스

1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로운선택 창당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류호정 정의당 의원, 양향자 한국의희망 대표, 조성주, 금태섭 새로운선택 공동대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준석 전 대표. 연합뉴스

금태섭 전 의원이 주도하는 신당 ‘새로운선택’이 17일 정의당의 청년 의견 그룹 ‘세번째권력’과 공동창당대회를 열고, 30석 확보를 목표로 내년 총선에 도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와 양향자 한국의희망 대표, 이상민 무소속 의원이 참석했고, 이낙연 전 총리가 영상 축사를 보내 제3지대 빅텐트 논의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새로운선택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가 함께하는 제3지대 연합정당’을 기치로 창당대회를 열었다. 금태섭 공동대표는 “새로운선택은 내년 총선에서 30석의 의석을 얻어 한국 정치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교두보를 확보하겠다”며 “3년 후 2027년 대선에서는 그때까지의 성과를 토대로 집권에 도전하고, 2032년까지 개헌을 통해 대한민국의 새로운 시스템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1987년 체제인 승자독식의 제왕적 대통령제 문제를 짚은 후 개헌을 통한 내각책임제 도입을 주장했다.

정의당 출신인 조성주 공동대표는 현 정치 상황을 “팬덤과 비토에 빠진 진영정치”로 진단하며 “그래서 이 전 대표가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에게서, 금 대표가 민주당 강성 지지층에게서, 류호정 의원이 정의당에서 비난받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새로운선택은 청년주택기금 조성을 통한 ‘나이 서른에 집 한 채 보유’ 달성, 사교육 준공영제, 병역 성평등과 남성 육아휴직 전면화 등을 핵심 정책으로 선보였다. 새로운선택에 합류한 류 의원이 정의당 비례대표로 거센 사퇴 요구를 받고 있는 점이 불안 요소로 꼽힌다.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로운선택-세번째권력 공동창당대회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와 양향자 한국의희망 대표, 금태섭 새로운선택 공동대표가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로운선택-세번째권력 공동창당대회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와 양향자 한국의희망 대표, 금태섭 새로운선택 공동대표가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행사에는 이 전 대표와 양 대표, 이 전 총리 등 제3지대 빅텐트에 관심을 둔 인사들이 대거 축사를 했다. 이 전 대표는 “금 대표, 양 대표와 대화를 했는데 사적 이익으로 충돌하지 않았다”며 “예고된 일정을 따라 제 나름의 움직임으로 큰 틀에서 (제3지대) 움직임에 보탬이 되겠다”고 말했다. 금 대표와 이 전 대표의 만남을 주선했던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사소한 일에 집착하지 말고 대의를 위해 하나가 돼야 한다”면서 “이 전 대표, 금 대표, 양 대표가 함께 하면 바라는 바가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신당 창당을 시사한 이낙연 전 총리는 영상 축사에서 “새로운 길은 쉬워서가 아니라 가야 하기 때문에 가는 걸로 이해한다”며 “여러분의 문제의식을 이해하고 충정에 공감한다”고 추켜세웠다.

금 대표는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무당층이 27%다. 양당 지지자들이 옛날처럼 구심력이 강하지 않고 원심력이 있다”며 “우리가 실질적 콘텐츠를 내놓는다면 충분히 30석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들 사이의 개별적인 합종연횡도 이어지고 있다. 이 전 대표와 양 대표는 지난 12일 첫 회동에서 함께 하는데 교감한 데 이어 전날 이 전 대표의 유튜브 채널 ‘여의도재건축조합’에서 반도체 정책 등을 두고 4시간여 토론을 벌였다. 양 대표는 이 전 대표를 “같은 공학도 출신이자 정치 혁신의 동지”로, 이 전 대표를 양 대표를 “‘미스양’으로 시작해 ‘양향자’로 거듭난 확연하게 다른 이야기를 갖고 있다”고 했다. 새로운선택과 세번째권력이 손을 잡은 데 이어 두 사람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분위기다. 세력이 큰 이 전 대표와 현역 의원(광주 서구을) 프리미엄을 가진 양 대표의 이해관계가 맞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조미덥 기자 zorro@kyunghyang.com, 문광호 기자 moonlit@kyunghyang.com>


Today`s HOT
셰인바움 후보 유세장에 모인 인파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살인적 더위의 인도
영~차! 울색 레이스 남아공 총선 시작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