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안철수 “이준석 신당 주제가, 조용필 ‘킬리만자로의 표범’”

조문희 기자

“신당 창당과 성공 가능성 확률 모두 낮아

여당 현역의원 중 탈당 가능성 인물 없어”

김기현 겨냥 “혁신 기다려달라, 그러다 숨 넘어가”

“리더가 자기 희생 할 때 조직 힘 생겨”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6일 오후 대구 남구 한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6일 오후 대구 남구 한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신당 창당을 추진 중인 이준석 전 대표를 향해 “신당 주제가를 하나 추천드리고 싶다. 조용필의 ‘킬리만자로의 표범’”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저는 이 전 대표가) 신당을 창당할 수 있는 확률도 저는 다른 사람들에 비해 낮게 보고 있고 성공 확률은 더 낮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킬리만자로의 표범’은 가수 조용필이 1985년 발표한 노래로, “먹이를 찾아 산기슭을 어슬렁거리는 하이에나를 본 일이 있는가. 짐승의 썩은 고기만을 찾아다니는 산기슭의 하이에나”라는 나지막한 읊조림과 함께 시작한다. 본격적인 노래의 시작은 “바람처럼 왔다가 이슬처럼 갈 순 없잖아. 내가 산 흔적일랑 남겨둬야지”이다.

안 의원은 “얼마 전에 보니 (이 전 대표가) 현역 의원 20명 모을 수 있다고 말한 것 같은데, 여의도에는 비밀이 없다. 탈당할 의원이 있다면 최근 민주당에서 탈당한 이상민 의원처럼 탈당 전부터 가능성들이 다 알려지게 된다”며 “현재로 봐서는 여당 현역 의원 중 탈당 가능성이 알려진 의원은 한 명도 없다”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또 “(과거 내가 창당할 때는) 돈도 사실 그때는 제가 다 냈다”며 ’이 전 대표는 돈과 사람이 없어 창당이 어려울 것‘이란 부정적 전망에 힘을 실었다.

안 의원은 김기현 대표 체제 지도부가 당 혁신위원회와 ‘희생’ 안건을 두고 갈등한 데 대해선 “혁신위가 생긴 배경은 (당이) 강서구청장 (보궐) 선거에서 엄청난 차이로 참패했기 때문에 그것을 제대로 고쳐달라는 뜻이었다”며 “(지도부는) 긴 호흡으로 기다려 달라(고 하는데), 그러다가 숨 넘어간다. 그러면 안 된다”며 쓴소리를 했다. 이어 “모든 조직에서 보면 조직을 이끄는 리더는 자기가 솔선수범하고 자기 희생을 할 때 힘을 가진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사실) 혁신위 안은 저는 불만이다. 부족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제일 중요한 건 건강한 당정 관계”라며 “당이 대통령실에서 못하고 있는, 민심에 부합하지 못하는 부분들에 대해 지적을 하고 대안을 내세워서 당의 지지율을 더 높여야 총선에서 이길 수 있다. 그런 말 한마디 못하고 100% 당정일체라는 용어는 제가 들어본 적이 없다. 당정이 일치돼서 당과 정부 지지율이 똑같이 되는 건데 그럼 당에 발전이 있겠나”라고 했다. 이어 “그게 제일 중요한 어젠다인데 혁신위는 그걸 끝까지 꺼내지 않았다”고 말했다.


Today`s HOT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살인적 더위의 인도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남아공 총선 시작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영~차! 울색 레이스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