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파동’에 민주당 탈당 행렬 본격화?···이탈 가속화 조짐

이유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으로 박용진, 노웅래, 홍영표 의원 등이 보인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으로 박용진, 노웅래, 홍영표 의원 등이 보인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총선 후보 공천에서 배제된 비이재명(비명)계 인사들의 탈당이 잇따르고 있다. 하위 20% 통보를 받은 의원을 포함해 일부 비명계·친문재인(친문)계 의원들이 연쇄 탈당 등 집단행동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비명횡사’ 불공정 공천 논란이 민주당의 총선 경쟁력 저하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설훈(경기 부천시을) 의원은 27일 의원총회에서 이재명 대표의 대표직 사퇴와 총선 불출마를 요구한 후 탈당을 선언했다. 설 의원 등 비명계 중진 의원들을 중심으로 민주당 연쇄 탈당 등 집단행동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논의에 참여한 한 의원은 “하위 통보를 받은 의원뿐만 아니라 현재 당이 부당하다 생각하는 분들이 많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며 “탈당 후 행보에 대해선 의원들마다 의견이 조금씩 다르다”라고 말했다. 하위 10% 통보를 받은 설 의원은 전날 라디오에 출연해 탈당을 시사한 바 있다.

탈당과 여당 및 제3정당 합류 움직임은 이날도 이어졌다. 박영순 의원(대전 대덕구)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대표의 사당으로 전락한 민주당에서는 정당 민주주의의 미래를 기대할 수 없기에 진정한 민주주의 정당을 새롭게 꿈꾸며 탈당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현역 의원이 탈당해 제 3지대로 당적을 바꾼 첫 사례다.

박 의원은 “이재명 지도부는 지난 대선 경선에서 상대 후보를 지지했다는 이유로, 비명계라는 이유로 저를 하위 10%라며 사실상 공천 탈락의 표적으로 삼는 결정을 내리고 통보한 바 있다”며 “새로운미래에 합류하겠다”고 선언했다. 새로운미래는 민주당을 탈당한 이낙연 전 총리가 이끄는 신당이다. 박 의원은 지난 대선 경선 당시 이 전 총리 측을 도와 당내에서 ‘이낙연계’로 분류됐다.

박 의원은 당 지도부를 향해 “동료 의원들을 조롱하고 개가 짖어도 기차는 달린다는 태도를 노골화하며 공천이 아닌 망천을 강행하는 무모함과 뻔뻔함에 질려 더 이상의 기대와 미련은 어리석은 것임을 깨닫고 탈당 결심을 하게 됐다”며 “작금의 민주당은 ‘이재명 당 대표 1인의 지배’를 위한 사당으로 전락하고 방탄과 사욕을 위한 전체주의 집단으로 변질됐다”고 비판했다.

후보자 검증 단계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은 김윤식 전 시흥시장은 이날 민주당을 탈당해 국민의힘 소속으로 시흥을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시흥을은 친명계인 조정식 민주당 사무총장의 지역구다. 김 전 시장은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을 혼쭐내고 이재명 사당을 심판하는 것이 정치 발전에 기여하는 길이라는 생각으로 이 길에 나섰다”며 “민주당과 조정식 사무총장은 4년 전에는 나를 전략공천으로 뭉개더니 이번에는 부적격 처리로 또 뭉갰다. 불출마도 생각했지만, 민주당을 지키고 있어야 할 이유를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로써 민주당 탈당 선언을 한 현역 의원은 박 의원을 포함해 현역 평가 하위 20%를 통보받은 김영주 의원(서울 영등포갑), 경선에서 배제된 이수진 의원(서울 동작을) 등 총 3명이 됐다. 다만 김 의원과 이 의원은 새로운미래 합류 등 향후 거취에 대해선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국회 부의장직을 겸한 김 의원은 오는 29일 본회의가 끝난 뒤 탈당계를 당에 제출할 예정이다.

공천 작업이 속도를 내면서 계파 갈등도 극에 달하는 모양새다. 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오전 회의를 열고 서울 중·성동갑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배제하고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공천(우선추천)하기로 결정했다. 친문계 상징으로 불리는 임 전 비서실장은 자신의 옛 지역구인 서울 중·성동갑 출마 의사를 고집해왔다. 임 전 실장은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힌다.

공천 불복 움직임도 거세다. 민주당과 진보당의 단일화 합의로 사실상 공천이 배제된 이상헌 의원(울산 북구)은 이날 “정당한 협상과 합의를 위해선 당사자에게 정보를 제공하는 게 필수적이지만 저에게 설명이나 상의 등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같은 지역구 윤종오 진보당 후보에 경선을 제안했다. 이 의원은 윤 예비후보 측이 불응할 경우 출마를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Today`s HOT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이라크 밀 수확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