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코로나·언택트는 어색”…영국 일간지 ‘콩글리시’ 조명

이종섭 기자
더타임스 보도 화면 캡쳐

더타임스 보도 화면 캡쳐

“콩글리시는 당신의 베프가 아니다.”

영국 일간지 더타임스가 20일(현지시간) 이같은 제목의 기사를 통해 한국의 언어 사용 실태를 조명했다. 이 매체는 기사에서 한국에서 ‘콩글리시’가 어떻게 만들어졌는지를 소개하며, 이를 개선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에 관심을 나타냈다.

더타임스는 이날 기사에서 지난 9일 김부겸 국무총리의 한글날 기념식 축사 내용을 먼저 전했다. 김 총리는 당시 “불필요한 외국어 사용을 줄이고 전문용어를 우리말로 줄이는 등 우리의 말과 글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더타임스는 그러면서 한국에서 쓰이는 대표적인 콩글리시와 이 단어들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를 소개했다. 이 신문이 지적한 대표적인 콩글리시는 개그맨과 오바이트, 아이쇼핑, 베프, 인싸 등이다. 더타임스는 영어 단어를 축약하고 합쳐서 만든 조어뿐 아니라 영어권에서 알아들기 힘든 한국식 영어 발음도 콩글리시라고 지적했다. ‘포크(Fork)’나 ‘주스(Juice)’가 그런 경우라는 설명이다.

더타임스는 최근 한국에서 쓰이는 ‘위드 코로나’와 ‘언택트’라는 단어도 콩글리시라고 규정했다. 코로나와 함께 살기(living with coronavirus)라는 표현을 위드코로나로 부르고, 접촉없는 결제(contactless payments)를 언택트로 표현하는 것이 어색하다는 주장이다.

다만 더타임스는 많은 언어학자들이 이런 ‘혁신’을 언어의 성장과 발전의 필수적인 요소로 여기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한국 음식과 영화, K팝, 드라마 <오징어게임> 등의 인기로 오히려 한국어가 다른 언어 속으로 들어가고 있다고도 평가했다.

그러면서 옥스퍼드 영어사전이 PC방(PC bang)과 오빠(oppa), 먹방(mukbang) 등 한국어 26개 단어를 사전에 추가한 사례를 언급했다. 옥스퍼드 영어사전은 지난달 이들 단어를 새로 등록하면서 “우리는 모두 한류의 정점을 타고 있다”며 “어휘 혁신이 더는 영국과 미국의 전통적인 영어 중심에 국한되지 않음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