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윤·이 회담, 국정기조 전환·민생 길 여는 자리 되어야

더불어민주당 천준호 당대표 비서실장이 26일 국회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의 양자회담 일정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천준호 당대표 비서실장이 26일 국회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의 양자회담 일정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오는 29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회담하기로 했다. 천준호 민주당 대표비서실장은 26일 “총선에 나타난 민심을 가감없이 윤 대통령에게 전달하고 국민이 원하는 민생 회복과 국정기조 전환 방안을 논의하는 회담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별한 의제 제한은 두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당초 민주당은 회담 의제를 조율해야 한다는 입장이었으나 대통령실이 난색을 표해 난항을 겪었다. 이 대표는 “다 접어두고 먼저 윤 대통령을 만나도록 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과 이 대표가 일단 만나야 한다는 데 이견이 있을 수 없다. 이 대표는 압도적 과반 의석을 점한 제1 야당 대표이다. 이 대표가 협조하지 않으면 어떤 법안도 처리할 수 없다는 뜻이다. 그런데도 윤 대통령은 취임 후 2년이 되도록 이 대표와 머리를 맞대고 앉은 적이 없다. 윤 대통령의 이런 비정상적·독단적 국정 운영은 4·10 총선에서 엄중히 심판받았다.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을 접고 정치를 복원해 야당과 협치하라는 게 유권자들 뜻이라고 봐야 할 것이다. 이번 양자회담이 첫걸음이 될 수 있다.

그렇다고 둘의 만남 자체가 목적이 되어선 곤란하다. 그러기에는 지금 나라 안팎의 상황이 너무도 비상하다. 고물가·고환율 등으로 민생경제는 흔들리고, 의료대란 장기화로 현장에서는 환자들의 아우성이 터져나오고 있다. 당면한 민생현안에 대해서는 구동존이의 자세로 구체적 해법을 찾는 양자회담이 돼야 한다.

윤 대통령은 국정기조 전환을 요구한 총선 민의에도 부응하는 자리여야 한다. 쌓인 의혹이 터지고 있는 해병대 채모 상병 사망사건 수사 외압 의혹은 대통령실 턱밑까지 차올랐다. 총선 참패 후에도 검찰·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언론 탄압은 계속되고 있고, 김건희 여사를 둘러싼 각종 의혹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이런 문제에 대해 윤 대통령이 진일보한 입장을 보이지 않으면 당장 야당 지지층 사이에서 ‘뭐하러 만난 거냐’는 말이 나올 것이다. 총선 민심을 받들겠다는 윤 대통령 말도 진정성을 의심받을 수밖에 없다. 민주당이 내달 초 국회 본회의에 상정하는 채상병 특검법을 윤 대통령은 수용하기 바란다. 윤·이 회담에서 대통령이 취할 입장이 국정기조 전환의 바로미터가 될 수 있다.

과거 전례를 보면 대통령과 야당 대표 회담을 계기로 정국 경색이 풀리기도, 심해지기도 했다. 회담은 그릇일 뿐, 거기에 무엇을 담느냐갸 중요하다는 뜻이다. 그 키는 대개 대통령이 쥔 경우가 많았다. 이번 양자회담도 마찬가지다. 윤 대통령이 주요 의제에 어떤 자세와 입장을 취하느냐에 성패가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모쪼록 윤 대통령이 바뀌었다는 걸 실감할 수 있는 양자회담, 정치 복원과 협치의 돌파구를 마련하는 양자회담이 되기를 바란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