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적

개미지옥

이용욱 논설위원
사진/위키피디아

사진/위키피디아

개미지옥은 명주잠자리의 애벌레인 개미귀신이 먹이인 개미를 잡기 위해 만든 모래 함정을 일컫는다. 깔때기 모양의 모래 함정에 굴러떨어진 개미는 탈출하려고 발버둥치지만 끝내는 빨려들어 먹히고 만다는 것이다. 개미가 빠져나올 만하면 개미귀신은 아래의 모래를 퍼올려 다시 미끄러져 내리게 한다. 먹잇감에 소화액을 주입해 녹인 뒤 즙을 먹는다. 개미귀신이 집게로 개미를 붙든 채 패대기치는 인터넷 동영상 속 개미지옥의 모습은 끔찍하기까지 하다. 명주잠자리라는 성체의 이름·생김새와는 딴판이다. ‘ant lion’이라는 이름을 괜히 붙인 게 아니다.

개미지옥은 곧잘 소규모 영세 자영업자들의 처지를 빗대는 말로 쓰인다. 그중에서도 외식사업에 뛰어든 사람들을 가리키는 경우가 많다. 진입장벽이 낮아 퇴직자는 물론 직장을 잡지 못한 청년들까지 창업에 뛰어들지만 살아남는 사람은 드물다. 치열한 경쟁 속에서 제 살을 깎아먹어가며 겨우 버티는 자영업자들도 웃지 못하기는 매한가지다. 뛰어들기는 쉽지만 몸 성히 나오기는 어려운 식당업계는 현실의 개미지옥이다. 인기 예능프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씨는 “많은 분들이 석 달 정도 준비해서 외식업을 창업한다. 그분들이 망하는 케이스가 1년 안에 30~50%, 거의 80~90%가 몇 년 안에 다 망한다”고 했다. 한국외식업중앙회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은 2018년 보고서에서 국내 외식산업의 폐업률이 전체 산업 평균보다 2배 높다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영업자와 개미지옥을 언급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7일 전국 소상공인·자영업자 간담회에서 “하도 식당을 열었다 망하고 해서 개미지옥 같다. 음식점 허가총량제를 운영해볼까 하는 생각도 있다”고 했다. 국민의힘 쪽에서는 “경제학의 근본을 무시하는 정책” “전체주의적 발상”이라고 몰아붙였다. 이에 이 후보는 28일 “당장 시행한다는 것은 아니고 고민해볼 필요는 있다. 국가 정책으로 도입해서 공론화하고 공약화하고 시행하겠다는 의미는 아니었다”고 물러섰다. 문제는 개미지옥인 줄 알면서도 도리 없이 식당 창업에 뛰어드는 사람이 있다는 점이다. 코로나19로 더욱 깊어진 개미지옥의 구덩이를 막을 방도를 내야 한다.


Today`s HOT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이라크 밀 수확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