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주 전에 손목 수술 받았는데…‘붕대 투혼’ 이경원, 감격의 금배 MVP

제천 | 윤은용 기자

대회 내내 통증 참고 뛴 3학년 풀백
헌신적 수비로 대회 첫 우승 기여
“첫 개인상…고된 훈련 보람 느껴”

3주 전에 손목 수술 받았는데…‘붕대 투혼’ 이경원, 감격의 금배 MVP

손목 골절로 붕대를 감고 뛰었지만 우승을 향한 그의 투지와 헌신은 뜨거웠다. 대통령금배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된 서울 영등포공고 3학년 수비수 이경원(사진)의 투혼은 누구보다 빛났다.

이경원은 2일 제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56회 대통령금배 전국고교축구대회 결승에서 서울 보인고를 꺾고 2-1로 승리해 우승을 차지한 뒤 MVP에 선정됐다.

시상식 후 만난 이경원은 “우리가 이번 대회 전까지 3관왕을 했는데, 나랑 미드필더를 보는 박민준 두 명만 개인상이 없었다. 그런데 이번에 우리 둘이 개인상을 받아 기분이 좋다. 이번 대회를 위해 체력 훈련도 엄청 힘들게 했는데, 보람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민준은 공격상을 수상했다.

이경원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훈련을 하던 중 손목이 골절되는 큰 부상을 당했다. 이경원은 “3주 전에 수술을 받았고, 이후 테이핑을 한 상태로 뛰었다”며 “대회 전까지만 해도 경기에 나설 수 있을지 불투명했는데 다행히 뛰게 됐다”고 말했다. 경기마다 통증이 상당했지만 “경기에서 계속 승리해 참을 수 있었다”며 미소를 지었다.

이경원은 중학교 1학년 때부터 본격적으로 축구를 시작했다. 천안FMC 소속으로 기량을 마음껏 뽐냈다. 그러다 프로축구 서울이랜드의 눈에 들어 이랜드 산하 18세 이하(U-18) 팀에 몸을 담기도 했다.

하지만 프로 산하 유스팀에서의 경쟁은 치열했다. 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날이 많아졌다. 축구를 그만해야 하나 고민하던 때에 새로운 길이 열렸다. 이경원은 “당시에 적응도 잘 못하고 경기를 뛰는 데 어려움도 많았다. 그때 중학교 시절 감독님이 영등포공고가 축구하기 좋은 학교라고 알려줘 전학을 오게 됐다”고 말했다.

풀백인 이경원의 롤모델은 최근 방한했던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의 세계 최정상급 풀백인 주앙 칸셀루다. 이경원은 “칸셀루는 오른발잡이다. 그래서 왼쪽 풀백인데도 불구하고 오른발로 안으로 치고 들어가면서 미드필더처럼 플레이해주는 것이 매력적으로 다가온다”고 이유를 밝혔다.

1~2학년 때 많은 경기를 못 뛰었다가 3학년이 돼서 빛을 보기 시작한 이경원의 목표는 ‘희망을 주는 선수’가 되는 것이다. 이경원은 “팀에 경기를 뛰지 못해 힘들어하는 선수가 많다. 이번에 내가 결과로 증명을 했으니, 앞으로도 좌절하는 선수들에게 계속 희망을 주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다짐했다.

3주 전에 손목 수술 받았는데…‘붕대 투혼’ 이경원, 감격의 금배 MVP

Today`s HOT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프랑스 극우정당 반대 시위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나치 학살 현장 방문한 프랑스·독일 정상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가자지구 국경 근처 이스라엘 군인들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