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진기 자리에 달린 구호 배지…고통의 목소리 들어주길

사진·글 한수빈 기자
[금주의 B컷]청진기 자리에 달린 구호 배지…고통의 목소리 들어주길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교수진이 지난 25일 의료원 교수 총회를 열고 한꺼번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교수 비상대책위는 총회에서 전공의와 의대생에 대한 비방과 위협을 즉시 멈추고, 잘못된 의료 정책 및 정원 확대 추진 철회와 필수의료를 위한 협의체 구성을 정부에 요구했다. 비대위는 총회에 참석한 의사들에게 배지를 나눠줬다. ‘필수의료사수 의료새싹을 보호해주세요’ ‘젊은 의사의 목소리를 들어주세요’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었다.

정부가 의료계와 대화의 물꼬를 트겠다고 했지만, 교수들의 사직은 이어지고 있다. ‘의대생 2000명 증원’으로 시작된 의·정 대립은 계속되고 있다. 19개 의대가 모인 전국 의과대학 교수 비상대책위 구성원 대부분이 사직서 제출을 결의하면서 갈등의 골은 더 깊어졌다. 의대 교수들이 당장 의료 현장을 떠나는 것은 아니지만 의료 공백이 길어지며 환자들의 고통과 불안은 커지고 있다.

고려대 의대 교수들이 모두 사직서를 낸 당일 안암병원에 북적이는 환자들 사이로 분주히 발걸음을 옮기는 의사가 눈에 띄었다. 흰 가운에는 배지 두 개가 나란히 붙어 있었다.


Today`s HOT
기마경찰과 대치한 택사스대 학생들 케냐 나이로비 폭우로 홍수 최정, 통산 468호 홈런 신기록! 아르메니아 대학살 109주년
폭우 내린 중국 광둥성 중국 선저우 18호 우주비행사
교내에 시위 텐트 친 컬럼비아대학 학생들 가자지구 억류 인질 석방하라
황폐해진 칸 유니스 경찰과 충돌하는 볼리비아 교사 시위대 개전 200일, 침묵시위 지진에 기울어진 대만 호텔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