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발언 논란’ 노재승 국민의힘 선대위장…과거 SNS에 “가난한 사람은 맺힌 게 많다”

박순봉 기자

‘검정고시 출신은 비정상’

논란 확산에도 회의 참석

사과나 유감 표명도 없어

국민의힘은 별 조치 안 해

‘5·18 발언 논란’ 노재승 국민의힘 선대위장…과거 SNS에 “가난한 사람은 맺힌 게 많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에 영입된 노재승 공동선대위원장(사진)의 과거 발언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노 위원장은 인스타그램에 “검정고시 치른 걸 자랑하는 것은 정상적으로 단계를 밟아간 사람들을 모욕할 뿐이다” “가난한 사람들은 맺힌 게 많다”라고 하는 등 가난한 사람들을 비하하는 글을 쓴 것이 7일 알려졌다.

앞서 노 위원장은 5·18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 볼 수 있다’는 취지의 동영상을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대한민국 성역화 1대장”이라고 해 비판에 휩싸였다. 노 위원장은 이날 선대위 첫 회의에 참석했다. 국민의힘이 노 위원장을 안고 가겠다는 입장을 보인 셈이다.

노 위원장은 지난달 5일 “비정상인 자가 야망을 품고 대통령 후보로 나서는 것까지는 못 막는다 해도, 그를 추종하는 바보들은 도대체 무슨 생각인 걸까”라고 인스타그램에 적었다. 이어 “가진 게 없어서 ‘에라이 그냥 나라재정 거덜내고 다 같이 죽자’는 건가”라고 썼다.

그러면서 ‘정상적인 사람’의 조건을 나열했다. 우선 “가난하게 태어난 걸 내세우는 사람들 정말 싫다”며 “가난하면 맺힌 게 많다. 그런데 그들은 그걸 이용한다. 정말 치졸하다”고 했다. 다음으로 “정상적인 교육을 받지 않으면 열등감이 많다”며 “검정고시 치른 걸 자랑한다. 정상적으로 단계를 밟아간 사람들을 모욕할 뿐”이라고 썼다. 노 위원장은 또 “올바른 부모 밑에서 교육을 받았으면 좋겠다”며 “그렇지 않으면 지리산 빨치산들을 국가유공자로 치켜세운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보이지만 정상과 비정상을 가르고 가난한 사람들을 비하하는 내용을 담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노 위원장은 글 말미에 “삼사년 전에도 그 무식한 손석희 (JTBC 총괄사장) 얘기를 더 믿고 난리치고 ‘멍청하게’ 광화문으로 나가시더니”라고 썼다. 전직 대통령 박근혜씨 탄핵을 촉구하는 집회에 참석한 이들을 멍청하다고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노 위원장의 5·18민주화운동 발언 논란도 현재 진행형이다. 노 위원장은 지난 5월18일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성역화 1대장, 특별법까지 제정해서 토론조차 막아버리는 그 운동. 도대체 뭘 감추고 싶길래 그런 걸까”라는 내용이 있는 동영상을 게재했다. 5·18 역사왜곡처벌특별법안을 비판한 영상에는 ‘관점에 따라 폭동이라 볼 수 있는 면모도 존재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노 위원장은 첫 선대위 회의에서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된 이상 조금 더 신중한 자세로 공동선대위원장직을 성실하게 수행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하지만 논란이 된 발언에 대한 사과나 유감 표현은 없었다.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노) 공동선대위원장께서 좀 전 (회의에서) 입장 발표를 했다. 그것으로 갈음하기 바란다”고 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극단적인 표현들이 너무 많다. 공동선대위원장직은 적절치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